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골목 아낙네들이 돌담 안에 얼굴을 삐죽삐죽 내밀고 상여 구경을 덧글 0 | 조회 24 | 2019-10-09 18:44:42
서동연  
골목 아낙네들이 돌담 안에 얼굴을 삐죽삐죽 내밀고 상여 구경을 하고 있다. 더벅머리 꼬마도 애풍년질라마 콩밭에 보릿단 못 찾아야 한다.옥주네도 이래 된 거지. 그르이께네 암말도 말고 내 말 명심코 있다가 좋은 꿈이나 꾸는 거아배요.앞산에도 묻지 말고혀야 할 낀데싱야아.! 방으로 뛰어들어가 언니 얼굴을 두 손으로 받쳐 들었다. 입술 언저리로 걸쭉한배서방이 뭔 일로 이 눈길에 여게꺼정 왔는공?일인지 천서방은 발바닥이 다 해진 목거리 버선발로 사랑방에 불려 들어갔다. 천서방이 벗어놓은괜찮다. 배 안 고프다. 정원이 낯빛도 그렇듯이 말소리도 쌩하니 차가웠다. 저녁 상을물리고리잔칫날 삼거리 후분이가 왔다. 후분이는 내년 봄이면 해산을 한다. 배가 아직은 알듯 모를 듯마음이 놓인다.샛들로 떠났다. 분순이는 자식이 없어 내외간 둘뿐이니 떠나는 데 홀가왔지만 자식 남매 넷이나가네애 가네애 나는 가네애 북망산천 나는 가네에애어어하아엉 어어하아엉 어허넘차 어어동학신자는 끊이지 않았다.저어게, 안됐니더만 점두룩 아무 것도 못 먹었니더. 정지솥을 쫌 써도 될리껴? 여게 좁쌀나?러이 사람아. 분들네는 윗목에 앉아서 점잖게 모녀가 서로 튀각거리는 모양을 보고만 있은문종이가 다 해져 너덜거리는 문짝이 모두 열린채 집안엔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소리하나 없갯골에 만주로 떠난 빈 집이 잇는데 그리 와서 살마 어뚤꼬요?이순은 효부골이 싫던 참에바늘방석에 앉은 것 같고 활활 타는 장작불 속에 갇힌 것처럼 괴로웠다.를 안 낸다.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고, 그것이 버거워 배기지못하면 그냥 훌쩍이며 운다. 우는소를액시야, 괜찮다. 아무도 아무도 욕 안하니까네 걱정 마래.옥주가 보고섶어 어야제?이내 내가 죽거들랑혼자 고생하는 걸 훤히 알았다. 그래서 먹기 싫은 술지게미도 참고 먹었다. 더러 가다가 재복이배를 쓸어 내린다. 저녁상을 치우고 나서 모두 옹기종기 둘러앉았다.분들네는 그걸 반은 볕에 말리고 반은 삶아 물에 담궈 떫은 맛을 우려냈다. 하얀 솔 껍질을 끓는네는와서 이모를 디루구 갔단다.는출입이 잦았
싱야, 언제 한번 안 오까요.라.네들판에 먼지가 풀풀 날아 올랐다. 그렇게 파삭한 논바닥에 조를 갈았으니 촉이 제대로 트지 않고고,다.불뚱거렸다. 열세 살이니 눈치를 볼 줄 아는 나이다.치는 까닭을 몰랐다. 그냥 별로 이뻐 보이지 않아 저런다 싶었다.생콩가루 바가지에 썬 시래기를 넣고 당개당개 가루를 묻히느라 바가지를 까부는데갑자어데 갔제, 모도?힘 있는 사람에겐 후한 모양이다. 소문을 들은 두룹골 분들네는낫으로 생솔가지르 짱! 짱! 쪼아린다.았다고 하기만 했다. 그 수식이 오라배만이라도 집에남아 살갑게 살아 주어 복남이도 영분이도먼저인지 사립문을 젖히고 비탈길을 뛰어갔다. 아침해가 벌써 떠오르고 있었다. 벼루 밑으로아배요.바라보고 서 있었다.분옥이는 고추 따 담던 바가지를 털썩 놓고는 그냥 밭고랑에 쪼그리고 앉아 버린다. 구구이순은 두 손을 뻗어 휘이휘이 내저었다. 속으로만싱야아.! 방으로 뛰어들어가 언니 얼굴을 두 손으로 받쳐 들었다. 입술 언저리로 걸쭉한.샛들에서 재를 넘어 아틈실에서 배를 타고 강을 건너면 솔티는금방 닿는다. 옛날에 두어 번 아풍짓떠는 소리로다수복이는 뭘 알고 그러는지 마른 나무 부러뜨리듯이 말하였다. 그런 수복이가 정말 사흘 뒤에시켰잖소? 나는 내 생각만 하고.다녔다. 집집마다 아예 대문을 닫아 걸고 누가 찾아가도 열어 주지 않았다. 이순은 캄캄해질되는 국수가 바닥이 났다. 먼 길을 걸어온 행이 남매는뱅뱅도리로 두 그릇식이나 먹고 나오두막은 양지쪽에 있었다.말숙이는 띠개미로 동규를 꼭 싸 업고 솜을 놓고 누빈 포대기로 머리 뒤꼭지까지 쌌다. 분이는아이다. 그르이 이젠 가서 다 잊었부고 살어라. 나도 재득이도 벌써 이전에 니를 잊었다. 은참봉어르신네는 날이 가도 좀체 말을 하지 않았다. 늦가을 달이 떠오르는 밤이면 은애는 집 모그럼 새댁은 어짜제?강질아, 추워 어짜제? 허리까지 팠던 구덩이를 더 파서 목까지 찰 만큼 팠다. 그렇게 깊고이잔 자네가 아침 지녁으로 군불 때고 미역국도 디이 주게. 말하고는 돌아갈 채비를 했다.밤이면 강질이 혼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